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투자, 증권업계 최초 인도네시아 기업 김치본드 발행…동남아 IB강자 입증인도네시아 기업 TKIM 2,500만 달러 규모 김치본드 발행

[테크홀릭]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는 국내 증권사 최초로 인도네시아 현지기업의 김치본드 발행을 주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이 한국에서 외화(달러)표시 채권을 발행한 것으로, 2,500만달러(약 280억원) 규모의 3년 만기 변동금리부 사채다.

이번 딜의 주관은 대표주관회사인 신한금융투자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오랜 경험을 보유한 KEB하나은행이 공동주관회사로 참여했다.

금융업계는 두 금융그룹 간의 협업이 인도네시아 기업의 국내 최초 김치본드 발행을 이루어낼 수 있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발행회사는 전세계 제지업체 중 최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보유한 아시아 펄프앤페이퍼(APP )그룹의 계열사이자 자카르타 증권거래소 상장사인 PT파브릭 케르타스 티지위 키미아(TKIM)이다.

TKIM은 지난 1972년에 설립되어 인쇄용지, 포장용지 등의 제조업을 영위하는 업계 수위권의 사업자이며 APP 그룹의 모태가 되는 회사로, APP 그룹은 조림, 펄프 생산, 종이제품 생산 및 유통하는 세계 최대 제지그룹이며 모그룹 (Sinar Mas)은 인도네시아 현지 3대 기업 중 하나이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이번 인도네시아 회사채 발행은 지난 5월 증권사 최초 베트남 현지기업 회사채 발행에 이은 의미 있는 글로벌 IB 성과”라며 “이로써 신한금융투자는 명실상부한 동남아 IB 시장의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인도네시아 기업 최초 김치본드 발행이라는 상징적인 트랙레코드를 추가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신한금융투자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은 단기간 내 주목할 만한 시장입지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IB조직과 글로벌조직을 신한금융그룹 차원의 협업 메트릭스 조직인 GIB사업부문, 글로벌사업부문으로 확대 개편한 이후, 밀접한 협업을 통해 Global IB Deal을 추진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딜 역시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및 본사 GIB 그룹이 공동으로 소싱 및 주관업무를 수행하며 얻어낸 딜로서 그룹사간 시너지 영업의 좋은 사례이며, 향후 인도네시아 1호 카드를 선보인 신한카드와 더불어 신한금융그룹의 인도네시아 시장 개척에 이정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마데윈디위자야 신한금융투자 인도네시아 법인장은 “본 건 주관을 통해 Sinar Mas 그룹과의 관계를 형성함으로써, 그룹 내 계열사에 대한 커버리지를 구축하고 다양한 IB 딜을 후속적으로 수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나아가 동 그룹과의 거래를 통해 축적된 트랙레코드를 바탕으로, 기타 Top-tier 수준의 그룹 및 국영기업들을 공략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게 됐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