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공항공사, KT와 함께 4차산업혁명기술 공항에 접목한다

[테크홀릭] 4차산업혁명 기술이 바탕이 된 첨단 공항서비스가 눈 앞에 다가왔다.

한국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김명운)는 17일 서울시 강서구 본사에서 ㈜KT와 「스마트 에어포트 구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증강현실(VR/AR)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공항에 접목하여 고객이 사용하기 편리한 ‘Smart Airport’를 구현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한국공항공사와 KT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아 카트 등의 공항시설물 관리의 안정성과 편의성을 높이고,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로봇의 정보안내,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공항안내 및 LTE/5G 활용 데이터서비스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양사는 향후 ICT(정보통신기술,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기반 공항 운영서비스 확대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국공항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ICT 신기술을 공항 현장에 구현하고 스마트 에어포트 관련 서비스 개발을 본격화함으로써 공항 이용고객에 대한 서비스 강화와 공항 시설운영 효율화를 추진한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