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손경식 경총 회장 "이재용 부회장 당연히 방북 같이 가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사진=경총)

[테크홀릭]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이하 경총) 회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경협 방문단에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포함된 것에 대해 "남북 교류를 위한 첫발"이라며 "당연히 가야 한다"고 말했다.

손경식 회장은 17일 서울 마포구 대흥동 경총 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남북이 서로 활발히 교류를 해야 한다"며 "이번 방문이 그 첫발"이라고 말했다.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문단에 포함된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일각의 의견에 대해 "삼성을 대표하는 분으로 당연히 (재계를 대표하는 방문단에 당연히) 가야 한다"고 말했다. 

손경식 회장의 발언은 경제협력 방문단에는 정치 논리를 배제하고 경제 논리로 접근해야 한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손경식 회장은 오는 18일 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경제인 17명과 함께 방북길에 오른다. 

한편 손경식 회장은 남북 정상회담 직후 밴 플리트상 수상을 위해 미국으로 떠난다. 밴 플리트 상은 미국 내 비영리단체인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매년 한미 관계에 공헌을 한 인물(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