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전자, 3분기 실적 개선 모멘텀 기대 따라 주가 상승

[테크홀릭] 한화투자증권(대표이사 권희백)은 20일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실적은 분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겠지만, 시장의 눈높이를 충족하지는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이미 고점 논란으로 인해 악재가 선반영됐으므로, 당분간 반도체 업황에 대한 우려가 우세하겠지만, 조금이라도 나아질 기미가 보인다면 주가 상승의 강도는 클 수 있다고 판단했다.

한화투자증권 이순학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실적은 매출액 66.4조 원, 영업이익 17조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소폭 하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디램과 낸드의 출하량 성장률이 모두 20% 수준에 육박할 정도로 판매량은 좋았으나 판가 하락으로 수익성 개선은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 연구원은 “스마트폰 사업은 갤럭시S9 판매량 감소분을 갤럭시노트9이 상쇄하면서 우려 보다는 나은 실적이 기대되며, 디스플레이 부문은 북미 고객사향 OLED 납품이 본격화되면서 회복세에 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의 4분기 실적은 매출액 66.4조 원, 영업이익 16.3조원으로 전망됐다.

특히 반도체 부문에서는 디램 가격 하락으로 약 3년 만에 영업이익이 감소하고, 스마트폰 사업은 경쟁사의 신모델 출시 영향으로 인해 프리미엄 제품 비중이 축소됨에 따라 부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디스플레이 부문은 LCD와 OLED 모두 전분기 대비 소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나, 앞선 2개 사업 부문의 부진을 만회하기에는 힘이 부족할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그대로 유지한다”며 “반도체 부문의 실적 조정으로 인해 내년도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 대비 –5.6% 하향 조정했으나 목표주가는 12개월 예상 BPS 기준 1.7배 수준이며, 향후 2개년 평균 ROE가 17%를 상회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목표주가는 적정하다”고 판단했다.

실적 전망치 하향 조정에 대한 부분은 지난 8월부터 주가에 선반영되어 주가가 바닥을 형성한 만큼 밸류에이션 매력이 부각될 것이고, 향후 반도체 업황에 대한 시각이 조금이라도 긍정적으로 변한다면 주가 상승 가능성은 높을 것으로 예측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밸류에이션 매력 부각과 갤럭시노트9 실적에 대한 기대 등으로 전일 종가 4만6,150원 보다 2.38%(1,100원) 오른 4만7,25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