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검찰, 삼성전자서비스노조 와해 의혹, 전현직 삼성 임원 32명 기소

[테크홀릭] 삼성그룹의 삼성전자서비스노조 와해 의혹 사건에 대해 검찰이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등 전·현직 임원 32명을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수현)는 목장균(54) 삼성전자 전 노무담당 전무(현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지원센터장) 등 4명을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상훈 의장과 강모 전 미래전략실 노무 담당 부사장, 박모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 등 28명과 삼성전자·삼성전자서비스 법인은 불구속기소됐다. 

검찰은 노조와해 의혹 사건에 대해 이상훈 이사회 의장이 최종 결정권자라고 보고 삼성의 미래전략실과 인사팀이 작업을 주도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삼성은 창업 초기부터 이어져 내려온 '무노조 경영' 방침을 관철하기 위해 그룹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이 주도해 노조와해 공작을 총괄 기획했다"며 "삼성전자와 삼성전자서비스에서는 구체적인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를 실행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지난 2월 삼성이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소송비 68억여원을 대납했다는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삼성전자 본사를 압수수색하다가 '노조 와해' 문건이 든 외장형 하드디스크를 발견하고 노조와해 의혹 사건을 수사하기 시작했다.

검찰은 수사과정에서 삼성에버랜드의 노조 활동을 방해했다는 단서도 확보하고 삼성의 다른 계열사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