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파리바게뜨, 전 매장 비닐 대신 재생종이 봉투 사용…환경 보호 앞장1일부터 전 매장 재생종이 봉투 50원 유상 판매…장바구니 사용 권장

[테크홀릭] 파리바게뜨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줄어들 전망이다.

파리크라상(대표이사 권인태)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이달부터 전 매장에서 재생종이 봉투를 유상판매하고 장바구니 사용을 권장하며 환경 보호에 나선다.

파리바게뜨는 전국 가맹점에서 일회용 비닐쇼핑백 대신 재생종이 봉투를 도입한다. 이는 지난달 초부터 직영점에서 우선적으로 시범 운영해 온 것을 전국 가맹점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파리바게뜨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장바구니 사용을 권장하며 재생종이 봉투는 50원으로 유상 판매한다.

또 기존에 제공했던 1회용 비닐쇼핑백은 병입 제품(완제음료 및 잼류) 등 무거운 제품에 한해서만 50원으로 유상 판매되며, 구매영수증과 함께 구입한 매장으로 반환 시 환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재생종이 봉투 도입 등 고객들과 함께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며 “앞으로도 기업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리크라상은 지난 7월 환경부와 1회용품 사용 줄이기 및 재활용 촉진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맺고, 올해 말까지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사용하는 비닐쇼핑백을 현재의 10분의 1 수준으로 감축하고, 이를 재생종이 봉투로 대체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