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승연 한화 회장, 퓰너 헤리티지 아시아연구센터 회장과 회동... 한미동맹 상생 강조

[테크홀릭]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저녁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에드윈 퓰너(Edwin J. Feulner Jr.) 미국 헤리티지재단 아시아연구센터 회장을 만나 만찬회동을 가졌다.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과 에드윈 퓰너 회장이 한·미 동맹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이와 관련된 주변국 정세뿐 아니라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과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등 정치, 경제 주요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며 2시간 가량 민간 외교의 시간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김승연 회장은 "굳건한 한미동맹 관계가 북한을 국제사회와의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내는 큰 역할을 한 만큼 한미동맹은 변함없이 지속,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에드윈 퓰너 회장의 오랜 경륜과 인적 네트워크 등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에드윈 퓰너 회장은 "김승연 회장 의견대로 굳건한 한·미 동맹은 성공적인 대북 핵 협상을 위한 초석이 되어 왔다. 한미간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공감을 나타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2차 회담은 미국 중간선거 이후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데, 성공적인 결과를 내기 위해서는 사전 준비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김승연 회장과 에드윈 퓰너 회장은 이 밖에도 양국간 무역과 경제 발전을 위한 상생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김승연 회장은 "한미FTA 재협상 타결을 통해 양국 간 통상분야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해소됐지만, 한국 산업계는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에드윈 퓰너회장은 "트럼 행정부의 무역 정책의 주요 대상은 당초 중국이었다"며 "앞으로도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헤리티지 재단은 미국 내 대표적인 보수 씽크 탱크 중 하나다.  에드윈 퓰너 회장은 1973년 헤리티지 재단 창립 맴버로 지금까지 헤리티지 재단에 몸담았다. 아시아 전문가로서 친한파로 알려져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권 인수위원으로 활동하며 정계의 파워엘리트로 부상했다. 

김승연 회장과 에드윈 퓰너 회장은 1980년대 초반부터 지금까지 30년 넘게 인연을 유지하며 정기적인 만남을 가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1년 헤리티지 재단은 워싱턴에 있는 헤리티지 의회빌딩 2층 컨퍼런스 센터를 '김승연 컨퍼런스센터'로 명명한 바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