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롯데건설, 3차원 레이저 스캐너 도입으로 시공 품질 ‘향상’

[테크홀릭] 롯데건설이 세밀한 공간정보의 활용을 통한 안전 강화와 시공 오차 최소화를 추진한다.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현장에서의 정밀시공 수준을 높이기 위해 ‘3차원 레이저 스캐너’를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롯데건설이 도입한 스캐너는 기존의 2차원 설계 방식에서 벗어나 건축물 설계 및 시공 정보를 3차원으로 구현하는 빌딩정보모델링(BIM) 데이터와 연계된다.

특히 이 스캐너는 대상 구조물에 레이저를 투사해 형상 정보 데이터를 취득한 뒤 이를 취합해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영상을 구현하면 현장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롯데건설은 스캐너를 통해 획득한 정보와 BIM 데이터가 연동되면 정밀한 시공을 할 수 있게 되므로 구조물 형태 변화 등을 정밀 관리해 안전을 강화하고 시공오차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안전을 강화할 다양한 기술 도입을 진행 중이며, 앞으로 자동화 장비 등을 현장에 적용해 시공 능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