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대림산업, 높은 실적 가시성…수주 감안 매수 기회플랜트 수주 향상 가능성 높아 투자의견 ‘매수’ 및 목표주가 11만2,000원 유지

[테크홀릭] 대림산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실적 가시성은 높아 해외 손실 현장이 없고 주택의 수익성도 전년 대비 개선된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림산업(대표이사 김상우, 박상신)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20.7% 하락한 2.7조원, 영업이익은 2.9% 하락한 1,916억원으로 전망되며, 별도 건설 매출액은 토목이 4.1% 하락한 3,292억원, 건축·주택은 13.2% 내려간 1.6조원, 플랜트는 73.6% 하락한 1,564억원으로 예상됐다.

수주 잔고의 감소세에 따라 플랜트 외형 축소 폭이 큰 것은 불가피한 것으로 보이지만, 매출총이익률은 토목 5.2%(흑전), 건축·주택 13.7%(+3.1%p), 플랜트 6.8%(-0.4%p)로 추정된다.

특히 우려가 일부 있던 용인 한숲은 입주(잔금 90% 이상 수금)가 잘 진행되고 있으며, 다른 공종·현장은 특이한 이슈가 없어서 주택 수익성만 궤도에서 벗어나지 않으면 실적 가시성은 가장 높다.

신한금융투자 오경석 연구원은 “올해 플랜트 수주는 전년 동기 대비 532% 오른 1.8조원을 예상한다며, 부진했던 지난해 대비 대폭 개선이 가능해 보인다”며 “사우디 마덴 암모니아 #3(1조원)은 이르면 이달 말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대림산업의 입장에서 이 건만 수주해도 4분기 내 관계사(YNCC 증설 및 PMC 신사업) 4,500억원이 확정적이므로 기 수주분(4,000억원)까지 포함하면 연간 최대 2조원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전망이다. 플랜트 수주는 최악의 국면을 지나 좋아질 일만 남았으며, 올해 축소된 외형은 내년부터 바로 회복세 진입이 충분히 가능하다.

오 연구원은 “12개월 선행 주당순자산(BPS)에 목표 주가순자산비율(PBR) 0.72배(최근 3년 평균 10% 할증)를 적용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1만2,000원을 유지한다”며 “안정적 수익성과 연초 목표 7조원 대비 초과달성 가능한 수주 9조원을 감안하면 지금 주가는 충분히 매수 가능한 구간”이라고 밝혔다.

대림산업은 이날 전일 종가 8만2,900원 보다 100원 높은 8만3,000원으로 장을 열어 오전 11시 기준 1.21(1,000원)% 오른 8만3,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