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동원산업, 인도네시아 재난 복구 5억 루피아 성금 지원선원들 자발적 모금한 성금에 회사도 매칭그랜트로 후원금 조성

[테크홀릭] 동원산업이 국내 외국인 원양선원의 66% 차지할 정도로 원양업계 영향력 큰 인도네시아의 재난 복구에 동참한다.

동원산업(대표이사 이명우)이 강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의 재난 복구를 위해 5억 루피아(한화 3,700만원)의 성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동원산업에는 약 500여 명의 인도네시아 선원들이 근무하고 있으먀 최근 인도네시아 재난 소식을 접한 직원들이 동료의 모국을 위해 자발적으로 성금을 모금하기 시작했고, 회사도 매칭그랜트를 통해 총 5억 루피아의 후원금을 조성했다.

해당 성금은 적십자를 통해 인도네시아의 재난 피해지역 주민들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28일 술라웨시섬 북부 팔루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 및 쓰나미에 의해 현재까지 2,000명이 넘게 사망하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 ‘2018 원양선원통계연보’에 따르면 국내 원양업계 외국인선원 총 3,810명 중 2,540 명이 인도네시아 국적으로 인도네시아는 동원산업뿐 아니라 국내 원양업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국가라 할 수 있다.

동원산업 이명우 대표는 “국내 원양업계의 가장 큰 가족인 인도네시아 선원들의 모국에서 재난이 발생해 안타깝고, 빠른 시일 내에 피해가 복구되길 바란다”며 “피해 복구에 선원들과 회사의 성금이 작으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