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디스플레이, ‘IMID 2018’에서 최첨단 OLED,LCD 기술 선보여

[테크홀릭]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디스플레이 시장 트렌드를 주도할 최신 OLED, LCD 기술들을 대거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4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IMID(국제정보디스플레이전시회) 2018’에 참가해 화면에서 물리적 진동을 느낄 수 있는 HoD(Haptic on Display) 기술, 15.6인치 IT용 UHD OLED를 비롯해 82인치·65인치 초대형 8K LCD 등 다양한 신제품으로 관람객을 만난다고 24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G 시대에 최적화된 OLED’를 주제로 다양한 OLED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빠른 응답속도와 HDR을 지원하는 OLED는 고용량, 고화질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끊김 없이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최적의 디스플레이로 손꼽힌다. 특히 5G 시대에 고해상도 영화나 게임, VR 콘텐츠의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OLED에 대한 관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 OLED는 상대적으로 낮은 소비전력과 얇고 가벼운 장점을 지녀 초연결 세상에 걸맞는 휴대성(Portability)을 갖춘 모바일용 디스플레이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G 상용화를 앞두고 VR, 홀로그램 같은 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초실감형 제품을 이번 전시회에 출품했다. 빠른 응답속도와 완벽한 블랙 표현이 가능한 OLED에 1200ppi 초고해상도를 구현한 VR용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3D 안경 없이 화면 자체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모바일 LFD(Light Field Display), 증강현실과 3D를 접목한 AR LFD 기술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디스플레이에 햅틱 센서를 내장해 손가락 터치만으로 진동까지 느낄 수 있도록 하는 HoD 기술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HoD 는 시각과 청각을 넘어 촉각까지 만족시키는 디스플레이 기술로 게임패드의 조작버튼에 전달되는 진동을 화면 위에서 즐길 수 있다. HoD는 모바일 게임을 비롯해 AR, VR 콘텐츠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새로운 센서 기술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계 최초로 풀스크린을 개발하며 새로운 스마트폰 트렌드를 이끌어왔던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풀스크린 기술의 발전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를 마련했다. 또 지문인식기술(FoD:Fingerprint on Display), 사운드 내장 기술(SoD:Sound on Display)을 소개하며 더욱 더 완벽한 풀스크린을 예고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FoD와 SoD는 각각 홈버튼과 통화 리시버를 대체할 수 있는 기술로 스마트폰의 상하 베젤을 좀더 줄여 보다 완벽에 가까운 풀스크린 구현이 가능하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15.6인치 크기의 IT용 UHD(3840×2160) OLED 제품도 공개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과 워치, 태블릿PC에 머물러 있던 OLED 시장을 중형 IT 영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15.6인치 UHD 해상도의 OLED 제품을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는 두께와 무게, 화질 면에서 여러 차별화 포인트를 갖고 있어서 휴대성, 이동성이 중요한 포터블 IT 기기에 아주 적합한 디스플레이”라며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IT용 OLED 시장을 새롭게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