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SK, 최종현 회장 20주기 맞아 '최종현학술원' 발족

[테크홀릭] SK 최태원 회장이 인재 양성에 힘을 쏟았던 고 최종현 선대회장의 뜻을 이어 학술재단을 설립한다.

SK그룹은 최태원회장이 사재인 SK㈜ 주식 20만 주(520억원 상당)를 출연해 '최종현 학술원'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24일 공시했다. 그룹 지주회사인 SK㈜도 450억원 상당의 소유 토지를 출연한다.

이에 따라 최종현 학술원은 이르면 다음달에 1천억원 규모의 공익법인으로 출범해 선대회장이 추구해온 인재 양성의 뜻을 실천한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8월 선대회장의 20주기 추모 행사에서 "나라의 100년 후를 위해 사람을 키운다는 생각으로 한국고등교육재단을 설립해 인재를 키워온 선대회장의 뜻을 이어가고 고마움에 보답하고자 새로운 학술재단인 최종현 학술원을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학술원은 지난달 창립총회를 열어 정관을 이미 확정했다. 최태원 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박인국 한국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이 학술원장으로 내정됐다. 이사진으로는 서울대 현택환 교수, 정종호 교수, 최인철 교수 등이 선임됐다.

최종현 학술원은 앞으로 ▲ 한반도와 주변국을 둘러싼 지정학적 도전 요인 분석과 대응전략 ▲ 통상·금융·환경·에너지 등의 글로벌 위기 가능성 분석과 대응전략 ▲ 미래 변화를 주도할 혁신적 과학기술 연구 ▲ 인문·사회과학 분야와의 창의적인 학제 간 연구 및 지원 ▲ 인류 보편적 가치를 지닌 새로운 지식 창출과 확산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최종현 선대회장이 1974년 세계적인 수준의 학자를 양성하겠다는 비전 아래 설립한 한국고등교육재단은 해외유학과 국내 대학·대학원의 장학사업 등 인재 양성사업을 중심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