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윤석헌 금감원장 "삼성바이오로직스 2015년 회계처리 잘못"

[테크홀릭]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회계처리가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윤석헌 원장은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병욱 의원으로부터 삼성바이오 재감리 결론에 대한 질의를 받고 지난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회계처리 방식을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바꾸면서 공정가치(시가)로 평가한 것에 대해 '당시 지배력 변경이 없었기에 잘못'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현행 회계기준은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또는 그 반대로 기업의 실제적인 지배력 변경이 발생했을 때만 공정가치(시가)로 기업가치를 재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윤석헌 원장은 기업가치 부풀리기가 있었다고 보느냐는 질의에 대해서도 "그렇다"고 말했다. 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2년부터 2014년까지 회계처리 방식을 종속회사가 아닌 관계회사로 보기로 금감원 내부에서 정리한 것이 맞느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그 부분이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에서 논의한 부분"이라며 "그렇게 증선위에 보고했다"고 답변했다.

한편,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겸 증선위원장은 금감원 재감리 조치안이 '2012~2014년 삼성바이오가 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나 관계회사 둘 중 어느 것으로 봤더라도 회계처리 방식을 변경한 게 잘못'이라는 내용으로 조치사전 통지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