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황창규 KT회장 제안 수용한 보라카이 ‘스마트 보라카이’로 업그레이드필리핀 보라카이에 공공 와이파이, 지능형 CCTV, 통합관제 솔루션 적용

[테크홀릭] 필리핀 정부가 황창규 KT 회장의 제안을 수용하면서 구축작업을 진행한 ICT로 업그레이드 된 ‘스마트 보라카이’가 그 모습을 드러낸다.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 과거보다 획기적으로 개선된 여행 환경이 제공될 것 전망이다.

KT는 지난 26일 필리핀 보라카이의 재개장 개소식에 참석해 스마트 보라카이 프로젝트를 관광객들에게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보라카이 칵반 항구에서 열린 개소식은 KT 글로벌컨설팅·수행단장 김성인 상무, 필리핀 환경부 로이 시마투 장관을 비롯한 필리핀 정부 및 KT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KT는 필리핀 정부가 지난 4월부터 시작한 보라카이의 환경정비 작업 기간 중 섬의 주요 지역에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스마트 인프라를 구축하는 스마트 보라카이 프로젝트를 6월부터 진행했다.

스마트 보라카이 프로젝트를 통해 KT는 가장 먼저 보라카이의 주요 관광지인 화이트 비치, 칵반 항구에 관광객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했으며, 개소식에 참석한 필리핀 정보통신부 관계자는 KT의 공공 와이파이의 빠른 속도와 안정성에 놀라워했다.

또 칵반 항구에는 안면인식까지 가능한 지능형 CCTV와 연간 약 3만5000kW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 시스템을 구축했하고 항구에서 도보 약 5분 거리의 마녹마녹에는 관제센터를 구축해 칵반 항구에 설치된 지능형 CCTV 시스템을 대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특히 KT는 관제센터 운영 노하우를 현지에 전수하기 위한 교육도 앞서 진행하고, 보라카이의 주민들을 위해 학교와 병원에도 ICT 솔루션을 제공했다.

KT 글로벌컨설팅·수행단장 김성인 상무는 “KT는 통신 네트워크뿐 아니라 스마트에너지, 재난·안전·보안 등의 혁신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진출을 적극 추진 중”이라며 “필리핀 스마트 보라카이 프로젝트를 통해 보라카이를 찾는 연간 200만명의 관광객들에게 대한민국의 앞선 ICT 솔루션을 알릴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