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웅진, 코웨이 다시 인수...렌털 방판 사업 시너지 도모

[테크홀릭] 웅진그룹이 코웨이를 5년 7개월만에 다시 인수했다. 

웅진씽크빅은 사업 다각화를 위해 코웨이 주식회사의 주식 1635만8712주(22.17%)를 1조6849억원에 양수한다고 29일 공시했다. 

웅진-스틱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은 MBK파트너스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고, 이같이 밝혔다.  

인수자금의 절반은 인수자금 절반은 웅진그룹과 스틱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이 분담하고, 나머지 자금은 인수금융을 통해 조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성장 잠재력이 큰 렌탈사업에서 지속적인 선도기업이 될 수 있도록 코웨이를 그룹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자사 생활가전 렌탈 브랜드 '웅진렌탈'과의 시너지도 꾀하겠다"고 밝혔다.

윤석금 회장은 "웅진씽크빅과 웅진렌탈 방문 판매 인력 1만3천명과 코웨이 인력 2만명이 가정을 방문하면 렌탈사업 시너지가 엄청날 것"이라며 인수 이유를 밝혔다. 

한편 코웨이(엣 웅진코웨이)는 1989년 윤석금 웅진 회장이 설립한 생활가전기업으로 외환위기 때 윤석금 회장이 직접 대표 이사로 경영하며 렌털 시장과 코디 서비스를 만들었다. 

이후 웅진코웨이는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등으로 시장을 확대하며 지난 25년간 렌털 시장 업계 1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지난 2013년 1월 경영위기로 MBK로 넘어갔지만 윤석금 회장이 5년 7개월만에 되찾으며 렌털, 방판 시장을 다시 개척하게 됐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