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이노-SK E&S, 울산CLX에 50MWh ESS 구축
SK이노베이션과 SK E&S가 전력수요 관리용 대형 에너지 저장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테크홀릭] SK이노베이션과 SK E&S가 SK이노베이션의 주력 생산기지인 SK울산CLX에 국내 에너지·석유화학업계 최대 규모로 전력수요 관리용 대형 에너지저장시스템(ESS·Energy Storage System)을 구축하고 1일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은 SK이노베이션과 SK E&S, SK울산CLX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사업은 지난 달 개최된 SK그룹 CEO세미나에서 '비즈니스 모델 혁신'방안에 따라 설계·배터리제작 및 납품·설치공사·운영 등 전 과정을 SK그룹 관계사의 역량을 한데 모으며 공유 인프라를 통한 시너지를 창출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에 SK울산CLX에 설치된 ESS 배터리는 50MWh규모로 약 10만 가구에 1시간 동안 공급할 수 있는 전력을 저장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사업부는 이번에 ESS 배터리를 성공적으로 공급하며 ESS시장 안착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따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ESS 배터리 공급을 계기로 ESS 사업 확대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설치된 ESS의 운영을 맡은 SK E&S는 이번 SK울산CLX 내 ESS설비 구축을 포함해 전체 25개 산업체에 총 300여MWh 규모의 ESS를 운영하게 됐다.

이를 바탕으로 SK E&S는 다양한 전력 사업을 수행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의 안정적인 전력운영에 기여해 나가며 ESS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병선 SK에너지 석유생산본부장은“대용량 ESS를 설치해 전력요금 절감을 통한 원가경쟁력 확보가 가능하게 됐다”며 "향후 전력 피크제 운영 시기에도 활용해 국가 전력 예비율 확보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차태병 SK E&S 전력사업부문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SK E&S는 대규모 산업체를 대상으로 한 에너지솔루션 제공사업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며 "향후 에너지고객을 대상으로 한 사업을 국내외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용선 기자  techmania@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용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