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구광모 LG회장 상속개시, 상속세 9000억원 이상 기업총수 역사상 최대

테크홀릭] 구광모 ㈜LG 회장이 2일 고(故) 구본무 회장의 지분 8.8%를 상속받으면서 총 지분율 15.0%로 LG그룹 단일 최대주주가 되면서 지배구조상으로도 그룹을 이끌기 시작했다. 

상속과 함께 구광모 회장이 납부해야 할 상속세는 최소 9,000억원 이상이 돼 국내 대기업 총수 중 사상 최대의 상속세를 기록했다.  구광모 회장은 9,000억원 이상에 달하는 상속세를 연부연납 방식으로 5년에 걸쳐 나눠서 납부할 계획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구광모 회장이 상속하는 ㈜LG 주식은 고 구본무 회장이 보유한 11.3% 1,945만8,169주 중 8.8%인 1,512만2,169주다.  장녀 구연경씨는 2.0%인 346만4,000주, 차녀 구연수씨는 0.5%인 87만 2,000주를 분할 상속한다. 

구광모 회장 등 3남매가 납부하는 상속세 규모는 신고 후 국세청의 상속세 조사를 통해 확정된다. 상속인은 상속 대상 주식 가격(고인 사망 전후 2개월씩, 4개월 평균 가격)의 50%를 상속세로 내야 한다. 최대주주 지분은 여기에 20% 할증이 붙는다. 

일각에서는 세계적으로 상속세가 폐지되는 추세에 한국처럼 높은 상속세율을 유지하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며 선진국들이 상속세를 폐지해 서민경제 활성화를 이루고 가업승계를 위한 불법,탈법행위도 줄인 것을 본받아 상속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강하게 대두되고 있다. 

구광모 회장은 보유 현금과 ㈜LG 주식 등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상속세를 충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 측은 "관련 법규를 준수해 투명하고 성실하게 상속세를 납부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