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효성첨단소재, 베트남 광남성에 타이어코드 공장 신규 설립

[테크홀릭] 효성첨단소재(대표이사 황정모)는 338억원을 출자해 베트남 광남성에 신규 법인(Hyosung Quang Nam Co.,Ltd.)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5일 공시했다.

효성첨단소재가 이번에 설립하는 신규법인은 4번째로 회사 측은 "세계 타이어코드 수요 증가에 맞춰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효성은 지난 2007년 호치민시 인근의 연짝공단에 베트남, 동나이 현지법인을 설립해 현재까지 약 15억달러(약 1조1,700억원)를 투자했으며 동나이 공장은 지난해만 약 1조7,00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해 베트남 전체 수출액의 1%를 차지했다.

효성은 올해 초에도 베트남 남부 바리아붕따우성에 생산법인을 설립하고 총 13억 달러를 투자해 폴리프로필렌(PP) 공장과 이를 위한 탈수소화 공정(DH) 시설, LGP 가스 저장탱크 건립 등에 대한 투자도 진행하고 있다.

​효성은 광남성 투자가 마무리 되면 베트남 남부에 이어 중부까지 이어지는 복합생산기지를 통한 글로벌 수출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