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박용진 의원 "삼성바이오로직스 5억원 부풀린 분식회계 정황"

[테크홀릭]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5억원을 부풀려 분식회계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의원은 7일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 내부 문건을 공개, 현장 배포하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분식회계를 한 정황이 있다면서 금감원의 감리를 촉구했다.  

박용진 의원이 공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내부 문건에 따르면, 2015년 8월 5일 작성된 삼성바이오로직스 문서에는 기업가치 평가와 관련한 안진회계법인과의 인터뷰 내용이 담겨있다.

박용진 의원이 공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내부 문건 (사진=박용진 의원실)

박용진 의원은 인터뷰 내용을 바탕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체평가액은 3조원이었으나 회계법인들은 8조원의 시장가치를 매겼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부풀린 금액을 그대로 국민연금에 보고했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의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제일모직의 가치를 부풀려 장부에 반영한 것은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며 금감원의 철저한 감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신약 개발에 따른 ‘가치 상승’으로 인해 회계처리 기준을 바꾼 것일 뿐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하고 있다. 

유상훈 기자  techmania@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