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BMW 연쇄 화재 원인, 사측 설명과 달라 추가 리콜 조치 실시 될 듯
BMW 차량 흡기계통의 천공부로부터 배출가스가 발산되는 모습 (사진=교통안전공단)

[테크홀릭] 올들어 연쇄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BMW 차량의 화재원인이 당초 회사 측의 주장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고 민관합동조사단이 발표했다.  이에 따라 기존 리콜 조치 외에 추가적인 리콜 조치가 실시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민간합동조사단의 BMW 화재 관련 중간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단은 BMW 차량의 화재가 ▲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쿨러에 누수가 발생한 생태 ▲ EGR 밸브가 일부 열림으로 고착된 상태에서 고속주행 ▲ 배출가스 후처리시스템(DPF/LNT) 작동 등 세 가지 조건에서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조건에서 EGR 쿨러 누수로 퇴적된 침전물이 EGR 밸브를 통해 들어온 고온의 배기가스와 만나 불티가 발생하고 엔진룸 흡기시스템(흡기매니폴드)에 붙어 불꽃으로 확산돼 화재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EGR 바이패스 밸브는 EGR가스를 EGR 냉각기를 거치지 않고 바로 흡기매니폴드로 보내주는 장치다. 

당초 BMW측은 '배출가스재순환(EGR) 바이패스 밸브열림'현상, 그리고 EGR 쿨러 리크(leak)에 의한 냉각수 누출, 누적 주행거리가 높은 자동차, 주행 조건(지속적인 고속 주행) 등의 원인으로 화재가 난다고 설명했다.  

조사단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는 화재와 무관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따른 추가 리콜 절차가 다시 진행될 전망이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