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5G장비 화웨이 배제하고 삼성·에릭슨·노키아로

[테크홀릭] KT가 5G네트워크 장비사로 보안 논란이 있는 화웨이를 배제하고 삼성·에릭슨·노키아로 결정했다.

KT는 기존 4G 롱텀에볼루션(LTE) 망과 마찬가지로 서울·수도권에 삼성전자 장비로 5G망을 구축하고 지역별로 노키아 장비와 에릭슨 장비를 각기 도입할 계획이라고 8일 발표했다. 

KT를 포팜한 국내 통신사들이 구축하는 5G망은 기존 LTE망과 함께 사용하는 '호환규격'(Non-Standalone; NSA) 표준을 따른다.  5G망을 LTE 장비와 연동해 사용하기 때문에 기존 공급장비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화웨이 장비 배제도 NSA 표준 기반의 망구축에 따른 것이다. 

KT는 5G 장비 초도 물량을 다른 통신사보다 2배나 더 많이 주문할 예정이다.  5G장비에 선투자를 하게 된 배경은 5G시대에서 시장을 선도하려는 의지와 함께 지난 4G망 구축에서 초기 장비 부족으로 시장 공략이 늦었던 경험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