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PB 해외주식 교육 2만5,000시간 돌파생생한 현지 탐방 통해 글로벌 투자를 위한 살아있는 인사이트 얻어

[테크홀릭] 삼성증권의 PB 해외주식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시간이 올해만 2만5,000시간을 돌파했다.

삼성증권이 PB들의 글로벌 투자 역량강화에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올 한해 해외주식 관련 누적 교육시간이 총 25,836시간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PB 1인당 평균 30시간 이상을 해외주식 교육에 할애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증권은 올해 '글로벌 PB 연구단'을 베트남, 일본, 미국으로 파견하고, 현지 애널리스트를 초청해 직접 화상 교육을, 전체 PB를 대상으로는 해외주식 집합교육을 진행하는 등 해외주식 역량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삼성증권 '글로벌 PB 연구단'은 지난달 베트남 제휴 증권사인 호치민시티증권을 비롯 사이공증권, 비나밀크, 마산그룹 등 베트남 대표기업들을 방문한데 이어, 일본에서는 SMBC닛코증권을 비롯, 도쿄거래소와 일본 대표 기업인 돈키호테와 라인, 라쿠텐을 탐방했다.

또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실리콘밸리 지역으로 파견해, 북미 제휴 증권사인 RBC를 비롯, SNS업체인 트위터, 게임업체인 EA, 징가, 통신장비 업체인 시스코, 슬랙 등을 직접 방문했다.

해외주식 우수 성과를 보인 PB들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삼성증권 '글로벌 PB 연구단'은 PB들이 현지 기업을 직접 방문하고, CFO 및 IR담당자들과 기업의 향후 전망 및 산업에 대해 스터디하는 시간을 가지는 등, 글로벌 기업과 산업에 대한 생생한 현지 탐방을 통해 글로벌 투자를 위한 살아있는 인사이트를 얻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글로벌 PB 연구단'이 다음달에는 4년 연속으로 중국으로 파견될 예정이다.

또한 삼성증권은 사내 교육방송인 '에셋가이드'를 통해 글로벌 제휴 증권사 애널리스트가 직접 출연하는 등 화상 교육도 30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올해 전국 지점 PB를 대상으로는 13차에 걸쳐 '해외주식 역량강화' 집합교육도 진행했다.

삼성증권은 올해 들어, 북미 RBC, 유럽 소시에떼 제네럴과 제휴를 맺으며, 이미 제휴를 맺은 중국·일본·베트남·대만 등 아시아 현지 탑티어 금융사들까지 포함한 전세계 리서치 네트워크를 완성했다. 

이를 활용해 PB들의 역량강화와 함께, '해외주식 투자컨퍼런스' 등을 개최해 투자자들에게도 글로벌 증권사의 차별화된 정보를 직접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개최한 '해외주식 투자컨퍼런스'에는 베트남·북미·유럽·일본·중국 등 삼성증권 고객들이 가장 많이 투자하는 국가의 제휴증권사 대표 애널리스트가 직접 방한해, PB 뿐 아니라 투자자 700여명을 대상으로 중장기 전망과 최근 글로벌 조정에 대한 하우스 뷰를 전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임직원의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해 국제 공인 자격증인 CFA(국제공인재무분석사), CFP(국제공인재무설계사) 등의 교육과정과 응시료를 지원하고, 시험직전 2주간 합숙 교육을 진행하는 등 최적의 환경을 제공해 오고 있다.

이를 통해 CFA와 CFP 모두 업계 최다 합격자를 배출했으며, 임직원의 20%가 국제공인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삼성증권은 글로벌 제휴 네트워크를 활용한 현지연수 및 기업탐방, 현지 애널리스트를 국내로 초청해 PB 및 고객을 대상 교육 진행, 국제 공인 자격 취득을 위해 전사적인 차원의 지원을 하는 등 글로벌 투자문화 확산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