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T맵 운전습관'으로 보험할인혜택 68만명 408억원

[테크홀릭]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운전자의 주행 습관을 보여주는 ‘T맵 운전습관’으로 운전자 보험할인 혜택을 받은 고객이 약 68만 명(11월 말 누적 가입자 기준)에 달한다고 5일 밝혔다.

‘T맵 운전습관’은 운전자의 ▲과속 ▲급가속 ▲급감속 등 운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100점 기준으로 수치화한 것으로 기준 점수를 넘기면 운전자 보험료를 최대 1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T맵과 연계해 운전자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UBI(Usage-based-insurance) 상품’을 2016년 5월 국내 최초로 선보였고, 현재까지 약 68만 명의 T맵 고객이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았다.

UBI 상품에 가입한 T맵 고객은 연간 평균 6만원 저렴하게 운전자 보험을 이용할 수 있으며, 이는 가입 고객 전체로 추산하면 총 408억 원에 달한다. 

SK텔레콤은 D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2017년 12월 KB손해보험, 2018년 11월 삼성화재와 UBI 상품을 출시했다. 3개 보험사의 운전자 보험 시장 점유율은 약 60% 이상으로 향후 ‘T맵 운전습관’ 대상자가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처럼 보험사가 ‘T맵 운전습관’과 연계한 보험 상품을 내놓는 것은 ‘T맵 운전습관’ 점수가 높은 이용자 사고율이 미가입자보다 낮아, 교통사고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향후 SK텔레콤은 ‘T맵 운전습관 점수’를 활용해 안전운전 캠페인을 실시하면서,보험 외 은행, 렌터카, 중고차 업체 등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T맵 운전습관’을 이용하는 가입자는 매달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올 1월에 ‘T 맵 운전습관’ 이용자는 약 726만 명이었으나, 올 12월 중 1천만 이용자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T맵 운전습관’을 이용하는 고객은 최근 3000km 주행거리를 기준으로 과속, 급감속, 급가속 등 주행 행태와 도로유형,주행 시간대를 반영해 100점 만점으로 ‘운전 점수’를 확인할 수 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