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두드림, 車·조선 부품업체에 2,200억원 지원

[테크홀릭] 신한은행은 최근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자동차 및 조선 부품 업체에 대한 자금을 지원하는 ‘신한 두드림(Do Dream) 자동차∙조선 상생 대출’을 오는 14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최근 중소 자동차 부품업체는 완성차 업체의 수출 부진, 내수 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조선 부품 업체도 오랜 불황에 따른 신용도 하락, 대출한도 초과로 금융조달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신한 두드림(Do Dream) 자동차∙조선 상생 대출은 이와 같은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자동차∙조선 부품업체를 대상으로 유동성 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의 우대보증서 발급을 통해 지원하며 지원 규모는 총 2200억원이다.

신한은행은 보증료 출연을 통해 보증료 연 0.5%포인트를 3년간 지원하며, 보증기관 보증료 우대 0.3%포인트 추가시 관련 업체들에게 최대 연 0.8%포인트의 보증료 우대 혜택이 적용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 자동차∙조선 부품업체들에게 이번 상품이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부정책에 부응해 위기극복을 위한 유동성 지원과 주력산업의 구조혁신을 위한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