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김승연 한화 회장,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신공장 준공식 참석
김승연 회장(왼쪽)과 쯔엉 화 빙 베트남 수석부총리가 6일 베트남 화락 하이테크 단지(Hoa Lac Hi-Tech Park)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사진=한화그룹)

[테크홀릭]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최근 한국 기업들의 투자처로 급부상하고 있는 베트남을 2011년 이후 7년 만에 방문했다.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6일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Hoa Lac Hi-Tech Park) 단지에 있는 항공기엔진제조 계열사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항공기 엔진부품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승연 회장과 금춘수 부회장,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를 비롯해 쯔엉 화 빙 수석 부총리, 응우옌 반 빙 중앙경제위원회 위원장, 쭈 응욱 아잉 과학기술부 장관 등 3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또 김승연 회장은 베트남 시가총액 1위기업인 빈그룹  팜 느엇 브엉 회장도 만나 제조, 금융분야에서의 협업관계 구축도 논의했다.

김 회장은 환영사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공장은 한화그룹이 글로벌 항공엔진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데 핵심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곳에서 실현될 첨단 제조기술이 베트남의 항공산업과 정밀기계가공산업 발전에도 기여해 양국간 깊은 신뢰와 동반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화는 베트남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사업을 통한 기여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주요 화두인 환경문제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신공장은 10만㎡ 규모로 베트남에 최초로 들어서는 대규모 항공엔진 부품 공장이다. 현재 건축면적은 3만㎡로 향후 6만㎡까지 넓힐 예정이다.

창원공장은 고부가 제품군을 생산하는 동시에 베트남 공장에 대한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베트남공장은 가격경쟁력이 필요한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는 "항공기 엔진사업은 수십 년 축적된 기술과 첨단 설비가 필요하고, 장기적인 투자와 수많은 기술 인력을 양성해야 하는 사업인 만큼, 긴 안목으로 베트남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8월 한화그룹은 오는 2022년까지 항공기 부품 및 방위산업 분야의 해외 진출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4조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베트남 정부도 한화그룹의 베트남 사업에 대해서 각별한 애정과 관심을 쏟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베트남 공장 건설현장을 찾았다. 푹 총리는 공사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등 관심과 지원을 보내기도 했다.

김승연 회장은 오는 7일에는 베트남 박닌성에 위치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 한화테크윈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할 예정이다.  한화테크윈은 작년 3월 베트남 박닌성 꿰보공단 지역에 공장을 설립해 CCTV 카메라, 영상저장장치 등 보안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