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동원산업, 수산업계 최대 수출 2억달러 달성

[테크홀릭]  동원산업(대표 이명우)이 올해 국내 수산업계로서는 최대 규모인 수출액 2억 달러를 달성했다. 

동원산업은 20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해양수산부 주최로 열린 '2018 수산물 수출유공 및 수출브랜드대전 포상식'에서 2억 달러 수출 달성에 대한 수출공로탑을 받았다고 밝혔다.  

동원산업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1년 동안 총 2억1824만 달러(한화 약 2455억원)의 수산물을 수출했다. 전년 동기 수출액 대비 13.1% 성장한 규모다.

동원산업 측은 "최근 수년간 진행해 온 선망선단 현대화를 통한 어획경쟁력 강화가 수출 실적의 바탕이 됐다"고 설명했다. 

동원산업은 최근 한아라호, 테라카호 등 특수 급냉설비를 탑재해 고부가가치 참치 생산이 가능한 최신형 선망선을 건조해 출항시켰다. 내년에도 추가 두 척의 최신형 선망선이 새롭게 건조돼 출항할 예정이다. 

동원산업은 세계 최대 규모의 참치선망선단을 바탕으로 참치캔·참치파우치 등 제품에 들어가는 가다랑어를 가장 많이 어획하는 회사다. 수출 역시 가다랑어를 포함해 황다랑어, 눈다랑어 등 참치류가 95% 이상이다. 수출국은 일본, 태국, 유럽 등 35개 국가다.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은 "동원산업은 1969년 원양어선 한 척으로 시작해 세계에서 참치를 가장 많이 잡는 글로벌 수산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수산업계의 글로벌경쟁이 날로 심화되고 있는데 업계 리더로서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를 통해 우리나라가 원양강국의 위상을 회복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