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조용병 신한금융회장 "창조적실행력으로 원(One) 신한 확립"
조용병 신한금융지주회장이  '2019년 신한경영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는 모습. (사진=신한금융지주)

[테크홀릭]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더 높은 시선(視線), 창도(創導)하는 신한'이라는 모토로 그룹사 사업부문 간의 협력과 디지털 전환 성과 확대를 이어나가 2020년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지난 4~5일 1박 2일 간 경기도 기흥에 위치한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전 그룹사 CEO와 경영진 및 본부장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신한경영포럼'을 개최하고 이같이 신한금융의 비전을 제시했다.

조용병 회장은 '창도하는 신한'의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확장(擴)하고, 새로운 경계를 넘나(渡)들고, 도전과 모험(冒)을 통해 선도력을 강화하자"는 확(擴), 도(渡), 모(冒)를 제시했다.

조용병 회장은 그룹 사업 부문간의 협력을 위해 지난해부터 강조해온 '원 신한(One Shinhan)'을 올해 주요 전략으로 꼽았으며, 인터넷전문은행과 제로페이 등에 대응해야 한다고 구체적인 지침을 밝혔다. 

조용병 회장은 디지털 전환 성과를 내기 위해 "기존 모델의 (디지털)전환과 파괴적인 모델 구축 등 투트랙 전략으로 경쟁력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며 "혁신 사업모델을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국내 성공 모델의 글로벌 확산, 글로벌 현지 기업과의 신사업 등도 동시에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조용병 회장이 제시한 신한금융의 7대 경영전략 과제는 ▲원 신한 가치 창출 확대 ▲미래 성장 포트폴리오 확장 ▲글로벌 질적 성장성 확보 ▲디지털 전환 성과 확대 ▲지속성장경영 체계 학립 ▲고도화된 리스크 관리 역량 확산 ▲시대를 선도하는 신한 문화 확장 등이다. 

이를 위해 조용병 회장은 "자산관리 모델을 새롭게 구축하고 자본과 인력, 비용 등 리소스 배분을 최적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조용병 회장은 '지속가능경영(ESG) 체계 확립', '고도화된 리스크관리 역량 확산'도 강조했으며 스피드(Speed), 민첩성(Agility), 순발력(Quickness)을 높이고 그룹 경영리더 등 핵심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해 나가는, '시대를 선도하는 신한문화 확장'도 주문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