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정일문 한투 신임 대표 "올해 영업이익 1조 목표"

[테크홀릭]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신임 대표는 7일 첫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영업이익은 1조원을 내고, 3년내 순이익 1조원을 내도록 하겠다"는 경영목표를 밝혔다. 

정일문 대표는 우선 "한국투자증권은 전임 유상호 사장의 뛰어난 경영성과에 힘입어 성장해왔다"며 "이미 초대형 IB, 3년간 최고의 손익을 기록했다. 유 부회장에게 존경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정일문 대표는 "올해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대외 불확실성이 높고 글로벌 경기가 둔화되고 있음벼 증권업계도 초대형 IB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며 "어려운 환경에서 한국투자증궈의 사장을 맡아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정일문 대표는  "올해 영업이익은 1조원을 내고, 3년내 순이익 1조원을 내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밝히고 이를 위해 "해외와 국내의 융합, IB와 채널의 융합 등 계열사 간 강점을 공유하고, 본부 간 시너지를 일상화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일문 대표는 특히 "영업본부와 기획총괄, 리스크관리본부 등 유관본부 간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구축해 단위당 수익성, 사용의 시급성과 회수 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최적의 자원 배분 프로세스와 위험관리 체계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정일문 대표는 "올해 1~2사분기 내 카카오뱅크를 통해 계좌 개설 서비스를 준비중"이라고 밝히고 "다른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해외사업과 관련해서는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을 베트남에서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에 안착시키겠다"고 밝히고 "베트남 현지법인은 증자 대금을 활용해 BK 점유율 증대 이외 IB·홀세일 영업 강화, 장외파생상품 시장 선도 등 신규 사업의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신임 대표 (사진=한국투자증권)

정일문 대표는 불교경전 금강경에 나오는 '사벌등안(捨筏登岸)'을 신년사에 이어 이날 또 강조했다. "강을 건넌 다음에 뗏목을 버리고 언덕을 오른다는 말로 강을 건널때는 뗏목이 필요하지만 언덕을 오를 때는 뗏목이 짐이 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정일문 대표는 "한국투자증권은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다시 한 번 목표를 위해 뛰겠다"고 말했다. 

단국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공채 신입사워으로 동원증권에서 일을 시작한 정일문 신임 대표는 이직 없이 신입사원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한국투자증권 사장이 됐다.  지난 30년 동안 IB본부에서 27년, 리테일그룹 3년을 보낸 투자은행(IB) 전문가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