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지난해 4분기 어닝쇼크, 영업이익 60조는 다음으로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2018년 연간 영업이익이 59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지만 4분기 영업이익은 10.8조원으로 기대이하의 실적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연결기준 매출 59조원, 영업이익 10.8조원의 2018년 4분기 잠정 실적을 8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분기의 65.46조원 대비 9.87%, 전년동기의 65.98조원 대비 10.58%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의 17.57조원 대비 38.53%, 전년동기의 15.15조원 대비 28.71% 감소했다.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 243.51조원, 영업이익 58.89조원의 실적이 예상된다. 매출은 전년의 239.58조원 대비 1.64%, 영업이익은 전년의 53.65조원 대비 9.77% 증가했다.

업계에서는 4분기의 예상보다 저조한 실적이 '어닝 쇼크' 수준으로 보고 있으며 반도체 호황의 종료,  반도체 불황의 전조가 아니냐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금융정보기관 와이즈에프엔이 집계한 시장의 컨센서스(평균 추정치)인 영업 이익 13조4393억원을 밑돌고 있으며 영업이익률도 전분기 26.8%에서 18.3%으로 급락했다.

4분기 실적이 저조한 이유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의 78%를 점유하는 반도체 부문에서의 실적 하락 때문이다. 특히 고점 논란이 있었던 D램과 낸드플래시 등에서 메모리 반도체 값이 하락하자 추가적인 하락을 기대하는 수요가 늘면서 재고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메모리 수요 감소는 올해 1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며 당분간 실적 개선은 어렵지만 하반기부터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수요둔화로 인한 이익조정이 생각보다 빨리 오고 있다"며 "선제적으로 투자를 줄여 공급이 과열경쟁 없이 더욱 안정되는 것은 과거 사이클 대비 확실한 변화이지만, 고객이 메모리 가격을 예상해 구매를 지연하는 심리 등이 반도체 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된다. 

삼성전자는 2009년 7월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분기실적 예상치를 제공하고 2010년 IFRS를 先적용함으로써 글로벌 스탠다드에 입각한 정보제공을 통해 투자자들이 보다 정확한 실적 예측과 기업가치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주주가치를 제고해 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