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롯데 지주, 일본 롯데홀딩사의 관계정립 필요하다"

[테크홀릭] 지주사로 전환한 롯데그룹에 호텔롯데의 최대주주인 일본 롯데홀딩스와의 관계 정립 등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여전히 남아있다는 연구 조사가 나왔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는 '대기업집단 지배구조 보고서 롯데그룹' 보고서에서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남아 있는 과제는 호텔롯데의 기업공개(IPO) 후 투자부문(지주부문)과 롯데지주와의 합병을 통해 지배구조를 완성시키는 것"이라고 8일 밝혔다. 

롯데지주는 지난해 6월 롯데제과의 지분 9.87%를 769억원에 추가로 매입해 지주회사 상장 자회사 지분율 요건인 20.0%를 충족했다.

그러나 주요 주주가 일본에 있는 롯데홀딩스(9.89%)와 롯데홀딩스의 영향력 아래에 있는 롯데알미늄(15.29%)인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해당 부문에서의 지배구조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연구소는 지주회사 체제 내의 주력 금융회사인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의 외부 매각이 결정됨에 따라 금융회사의 금산분리 규제 건은 상당 부분 해소됐다고 판단했다. 

또한, 롯데지주가 호텔롯데와 롯데물산으로부터 롯데케미칼 지분을 직접 인수(2조2274억원)하기로 결정한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연구소는 "롯데그룹 소속 상장기업의 평균 내부지분율은 61.2%로 국내 주요 10대 및 26대 그룹의 내부지분율인 54.8%, 57.1% 대비 높은 수준"이라며 "계열사 등에 의한 내부지분율이 44.8%로 월등히 높은 건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 등 지배구조 구조 개편 과정에서 파생된 부분도 일부 있지만, 구조적으로 여전히 계열사에 의한 내부지분에 의존하고 있는 지배구조를 구축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연구소는 지주회사인 롯데지주의 내부지분율은 77.4%로 높은 수준이지만 그 중에서도 자기주식 40.3%, 계열사 등 23.3%, 총수(신동빈) 8.6%로 자기주식에 의한 내부지분율이 높은 편이라며 개선해야 할 사항으로 지적했다 .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