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셀트리온, 로슈 상대 허쥬마 관련 국내 특허소송 승소

[테크홀릭] 셀트리온이 스위스 제약회사 로슈를 상대로 제기한 특허 무효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은 로슈가 판매하는 세계적인 유방암 치료제 허셉틴의 바이오의약품 보존 기술 관련 국내 특허가 무효라고 지난달 13일 선고했다. 

특허소송분쟁 5년만에 승소한 셀트리온은 수백억원의 민사소송 리스크를 더는 것은 물론 수출에도 보다 탄력을 붙일 전망이다. 

지난 2016년, 2심인 특허법원은 로슈의 특허를 인정해 셀트리온이 패소했지만 3심인 대법원은은 로슈의 국내 특허가 무효라고 보아 셀트리온이 승소했다.

로슈는 냉동 건조 중인 바이오물질을 아미노산, 계면활성제 등을 통해 오랜 기간 변형되지 않도록 보존하는 기술의 특허를 낸 바 있다.

그러나 셀트리온 측은 해당기술이 이미 알려진 선행 기술이라는 증거를 제시한 끝에 대법원에서 결과가 뒤집혔다.

한편 로슈는 셀트리온에 제기한 특허침해 소송 과정에서 지난 2017년 11월 허셉틴 관련 특허기간이 만료되자 그해 12월 셀트리온에 대한 손해배상소송으로 청구 취지를 바꿔 현재 2심 소송이 진행 중이다. 

그러나 이번에 관련 특허 자체가 국내에서 무효 판결을 받아 손해배상소송도 사실상 종료됐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