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효성, 신입사원 첫 대외활동은 '사랑의 연탄나눔'
성 53기 신입사원들과 조현상 효성나눔봉사단장(총괄사장, 맨 앞)이 8일 오후 성북구 정릉동 일대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을 펼쳤다. (사진=효성)

[테크홀릭]  효성그룹 신입사원들이 첫 대외활동으로 '사랑의 연탄나눔'을 진행했다.

효성그룹은 53기 신입사원 200여명과 임원 13명이 지난 8일 성북구 정릉동 일대의 이웃들에게 연탄 1만장을 전달하는 봉사활동을 했다고 9일 밝혔다.

신입사원들은 추운 날씨에도 차량으로 접근이 어려운 골목 깊숙한 집까지 연탄을 날랐으며, 조현상 효성나눔봉사단장을 비롯한 경인지역 임원들이 동참해 신입사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 단장은 "연탄이 작고 대단치 않아 보일 수 있겠지만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따뜻한 마음을 담아 나눴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조 단장은 2015년부터 매년 신입사원 봉사활동을 함께 하며 임직원들에게 나눔의 책임과 기쁨을 독려해왔다.

지난해에는 숲 가꾸기의 일환으로 땅이 얼지 않도록 낙엽을 덮는 낙엽분토작업과 배수로 정리를, 2017년에는 독거노인들을 방문해 문풍지를 붙이는 방풍작업과 청소를 직접하기도 했다.

효성은 2013년부터 신입사원 입문교육 기간에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입사와 동시에 사회공헌 의식을 함양하고, 효성의 핵심가치 중 하나인 책임의식을 체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편 조 단장은 2009년부터 요요마 티칭 클래스를 통해 사회적 약자 아동과 청소년으로 구성된 '온누리 사랑 챔버' 단원들이 연주지도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썰매 불모지인 대한민국의 봅슬레이와 스켈레톤 선수들을 위해 대표팀을 공식 후원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을 이끌고 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