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지주, 오렌지라이프 인수승인 16일 확정

[테크홀릭]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의 인수 승인이 오는 16일 결정된다.  

10일 금융위원회는 오는 16일 예정된 정례회의에 신한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 승인안을 상정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신한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인수에 따른 자회사 편입 승인 심사를 위해 이번주 초 신한지주 이사회와 면담을 진행했다. 

금융감독원은 일차적으로 신한금융의 지배구조나 사업계획 등을 검토한 결과 적합하다고 판단해 금융위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한 하자가 없으면 오는 16일 금융위 의결을 거쳐 인수 승인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은 편입승인 검토과정에서 신한금융지주 사외이사를 직접 찾아가 지배구조 안정성에 대한 설명을 듣기도 했다.

특히 지주회사 최고경영진을 둘러싼 내부 갈등설에 대한 해소 방안을 집중적으로 문의했으며 신한지주 측은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세대교체를 통해 지배구조 리스크가 일소됐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신한지주는 조용병 회장이 채용비리와 얽혀 재판을 받고 있으며 위성호 신한은행장도 채용비리와 함께 남산 3억원 사건에 연루된 상황이다.

면담에서 신한지주 측은 작년 말 그룹 인사를 통해 진옥동 신한은행장을 내정해 지배구조 위험을 낮췄다는 점을 설명했으며 오렌지라이프를 활용해 금융그룹의 시너지를 확대할 수 있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최근의 세대교체 인사를 통해 지배구조 리스크가 해소된 것으로 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