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합병이후 첫 희망퇴직 290명 실시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가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의 합병 이후 첫 희망퇴직을 실시해 직원 290명(명예퇴직·휴직자 포함)에 대해 희망퇴직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11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아 요건을 충족한 인원을 추린 결과 일반직 150명, 업무직 140명 등 모두 290명이 이달 중 퇴직 절차를 밟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 중 일반직 50명은 지점에서 투자 상담을 하는 계약직인 주식 상담역이나 자산관리(WM) 전문직으로 전환된다.

노사 합의안에 따라 일반직은 10년 이상 근무자 중 45세 이상을 대상으로, 업무직은 8년 이상 근무자 중 36세 이상을 대상으로 각각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일반직 희망퇴직자는 24개월치 급여에 재취업 교육비 명목으로 5년간의 학자금 또는 위로금 3000만원을 받는다.  지점 창구에서 일하는 업무직 희망퇴직자도 24개월치 급여와 재취업 교육비를 지원받는다. 또 업무직 희망퇴직자는 재취업을 위한 교육 뿐 아니라 자녀와 함께 할 수 있는 육아프로그램 교육비도 지원받는다.  

일반직은 희망퇴직 외에 주 상담역이나 자산관리(WM) 전문직으로 전환할 수 있는 선택권이 있다. 이 경우 각각 18·12개월치 급여에 학자금 또는 3000만원을 받는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 희망퇴직은 직원들에게 직무 전환을 통해 일할 수 있게 하거나 재취업을 위한 교육 기회를 주는 등 계속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주는 데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