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 이재용 달라진 화법, 더 달라진 과감한 행보

[테크홀릭]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새해 들어 완전히 새로운 변신을 선보이고 있다. 기존에는 삼성 재판과 관련하여 그저 고개를 숙이고 무표정으로 일관하던 귀공자 스타일을 벗어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로 경영 활동에 전면 나서고 있는 것.

특히 반도체 경기가 주춤한 데 대한 삼성의 향후 행보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공개 선언하는 등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런 모습은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재계 총수들과의 만남 자리에서 나타났다.

이재용 부회장은 문 대통령 옆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등 기업인들과 함께 산책하며 대화 분위기를 주도했다. 이는 대통령 옆에서일정 거리를 두려던 예전과는 크게 달라진 것이다.

이날 대화의 중심은 경기 회복과 일자리, 투자 문제였는데 이 현안들에 대해서도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이 갈 길을 자신감을 갖고 확실히 제시하는 모습이었다.

반도체 경기가 하락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최태원 회장이 "반도체 시장 자체가 안 좋은 게 아니라 가격이 내려가서 생기는 현상으로 보시면 됩니다. 반도체 수요는 계속 늘고 있습니다. 가격이 좋았던 시절이 이제 조정을 받는 겁니다."라고 설명하자 문 대통령은 “반도체 비메모리 쪽으로 진출은 어떻습니까?"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이재용 부회장은 "결국 집중과 선택의 문제입니다. 기업이 성장을 하려면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하죠"라고 대답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따뜻한 표정으로 대화를 이끌고 가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지난번 인도 공장에 와 주셨지만 저희 공장이나 연구소에 한 번 와 주십시오."라고 요청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얼마든지 가겠습니다. 삼성이 대규모 투자를 해서 공장을 짓는다거나 연구소를 만든다면 언제든지 가죠.“라는 대답을 받아냈다.

이에 문 대통령이 “요즘 반도체 경기가 안 좋다는데 어떻습니까?"라고 묻자, 이 부회장은 "좋지는 않습니다만 이제 진짜 실력이 나오는 거죠."라고 확신에 찬 결의를 보이기도 했다.

게다가 맏형격인 최태원 SK 회장이 "삼성이 이런 소리 하는 게 제일 무섭습니다."라고 농담조로 받자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의 어깨를 툭 치며 "이런, 영업 비밀을 말해 버렸네."라고 되받는 분위기 메이커의 역할을 맡기도 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던 터라 김수현 정책실장이 "삼성과 LG에는 미세먼지연구소가 있다고 합니다."하고 운을 떼자 "공부를 더 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때문에 연구소를 세웠습니다."라고 대답하며 뒤따르던 구광모 LG 회장에게 “미세먼지연구소는 LG가 먼저 시작하지 않았나요?"라고 질문을 넘기는 여유로운 모습도 보였다.

이재용 부회장은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문 대통령 앞에서 "수출실적이 부진해 국민에게 걱정을 드린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 "국제정치의 불확실성이나 시장축소는 핑계일 수 있다"거나 “자만하지 않았나 하는 성찰도 필요할 것 같다"라고 자성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설비와 기술, 투자 등 노력해 내년 이런 자리가 마련되면 당당히 성과를 이야기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이 날 이 부회장은 "3년간 일자리 4만명 약속은 꼭 지키겠다."고 확약하면서 "질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기업의 의무"라고 대답해 확 달라진 표정과 대화법을 선보였다.

겸손하지만 할 말은 하는 모습 선보여

이재용 부회장은 15일 "대통령께서 혁신기술인력 중점지원하겠다고 말하고 고용부와 과기정통부에서 석박사, ICT,AI 인력 양성 지원하겠다고 해 너무 감사했다"고 치하한 후에 "차세대 반도체 등으로 미래산업이 창출되면 행사장에 걸린 캐치프레이즈 '기업이 커가는 나라'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보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또 "정부도 좀 더 기업 의견을 경청해 주면 기업도 신바람 나게 일해 캐치프레이즈 '함께 잘 사는 나라'가 될 것이라 믿는다."며 정부쪽 대응도 주문하는 적극적인 모습이었다.

이런 모습은 재판과 관련하여 수세적인 모습을 보이던 것에서 이제 보다 적극적인 현안 발언을 통해 자신과 삼성의 위상을 높여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읽힌다.

이미 이재용 부회장은 11년을 끌고 온 '반도체 백혈병 분쟁'을 조건없이 수용하여 마무리짓는가 하면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비정규직 8,700여 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결정하면서 정부에 적극 협력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해외에 주로 머물며 경영 구상을 하던 기존 모습에서 벗어나 '현장 소통경영'을 선보이고 현장 경영진과 간담회를 여는가 하면 구내식당에서 직원들과 인증샷 사진을 찍는 등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행보는 재계와 소통하고 일자리 및 경기 회복에 적극 나서고 있는 문 대통령과 정부의 의 행보에 발맞추면서 삼성의 평판을 바꾸고 사회공헌에 적극 나서는 모습을 보이려는 이 부회장의 의지의 표현이라는 것이 재계의 분석이다.

재계 전문가들은 이재용 부회장이 향후 더욱 진취적인 자세로 정부와 소통을 강화하고 현장경영을 중시하는 자세로 나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