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국내최초 중국 유니콘기업 IPO 공동주관사로 선정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이 중국 1위 영화 온라인 티케팅 회사인 마오얀 엔터테인먼트(Maoyan Entertainment)의 홍콩 기업공개(IPO)에 공동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국내 증권사 중 기업가치 1조원이 넘는 중국 유니콘 기업의 해외 상장에 공동 주관사로 참여하는 것은 미래에셋대우가 최초다.  

마오얀 엔터테인먼트

마오얀 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상반기 기준으로 중국 온라인 영화 시장 점유율 61%를 차지한 온라인티켓팅 업체다. 중국 자국 영화 최대 배급사로,  중국 전체 극장의 95%에 온라인 영화 예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그 외에도 배급, 프로모션, 제작, 투자 등 영화 산업 내 수직계열화를 이룬 종합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업체로 평가받고 있다. 

홍콩거래소에 제출한 상장예비심사청구서(AI)에 따르면 마오얀 엔터테인먼트는 2012년 설립 후 매출액이 2015년 약 984억원에서 2017년 약 4천205억원으로 증가했다.  

마오얀 엔터테인먼트는 1월 말 홍콩 증시 상장을 목표로 메릴린치, 모건스탠리, 차이나 르네상스 증권을 공동 대표 주관사로 선정해 로드쇼와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공모가와 공모금액은 21일부터 1월 25일까지 진행되는 수요예측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최보성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대표는 "이번 공동 주관사 선정을 통해 국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전체 공모금액의 최대 10%를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주선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