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자동차, 수퍼볼 2019광고에서 자동차 브랜드 선호도 조사 1위
현대자동차 수퍼볼 2019 광고의 한 장면 (영상캡쳐=현대자동차)

[테크홀릭] 미국 프로미식축구(NFL)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Super Bowl) 2019'에서 공개한 현대자동차 광고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자동차계열 광고제작사 이노션월드와이드는 USA투데이지의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에서 현대자동차 광고가 자동차 브랜드 1위,  브랜드 카테고리가 없이 전체 브랜드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4위를 차지했다고 7일 밝혔다. 

올해 53회째를 맞은 슈퍼볼은 지난 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메르세데스 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렸으며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넷플릭스 등 유수의 글로벌 브랜드가 광고를 집행했다.  

미국종합일간지 USA 투데이가 경기 중계 방송 시 온에어된 총 58개 광고를 대상으로 집계한 실시간 온라인 투표를 통해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USA Today Super Bowl AD Meter) 결과를 발표했다. 현대자동차 광고는 이 조사에서 자동차 브랜드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슈퍼볼 2019 광고 대전에서 전체 브랜드 4위에 오른 60초 분량의 현대차 광고 '엘리베이터' 편은 경기 1쿼터에 공개됐으며 현대차가 미국시장에 선보인 획기적인 자동차 구매 프로그램 '구매자 보증(Shopper Assurance)'제도를 소개했다. 

차량 구매를 위해 가상 엘리베이터에 올라탄 한 부부는 안내원의 설명에 따라 치과 신경치료, 배심원, 비행기 가운데 좌석, 아버지와의 대화, 자동차 딜러십 등 미국인들에게 가장 부담스럽기로 악명 높은 상황이 벌어지는 층을 방문한다.

'구매자 보증' 제도를 통해 현대자동차를 구매했다는 부부의 말에 안내원은 반색하며 현대차 딜러십이 위치한 꼭대기 층으로 엘리베이터를 이동시키고 부부는 간편하고 신속하게 차를 계약한다는 스토리를 위트 있게 그려냈다. 광고 뒷부분에는 올 여름 북미시장 출시 예정인 현대차 플래그십 SUV 팰리세이드가 등장한다. 

이 광고를 제작한 이노션 미국법인 제작 총괄 바니 골드버그(Barney Goldberg) ECD(Executive Creative Director)는 "엘리베이터 편은 모두가 공감하는 팩트를 제시하고 이를 소비자와의 정서적 연결 장치로 활용하면서 메인 제품의 강점을 부각시킨다는 슈퍼볼 광고 성공 공식을 따른 것"이라며 "엘리베이터 안내원 역할을 유머러스하게 표현한 유명 할리우드 배우 제이슨 베이트먼(Jason Bateman)의 연기도 소비자들의 호의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는데 한 몫 했다"고 전했다.

'엘리베이터'편은 NBC, 시카고 트리뷴, 포브스 등 주요 현지 언론으로부터 최고의 슈퍼볼 광고로 꼽히는 등 높은 평가를 받았다. 광고가 방영된 이후 현대차 홈페이지에 구매자 보증 제도 및 팰리세이드 구매에 대한 문의가 쏟아지며 방문자 트래픽이 300% 이상 급증했다. 슈퍼볼 경기에 앞서 지난 1월 29일에 공개된 유튜브 영상은 현재 3400만뷰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