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국세청, 조양호 한진회장에게 조세포탈 혐의로 추가 고발

[테크홀릭] 국세청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게 조세포탈의 혐의를 물어 추가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현재 274억원대의 횡령·배임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에 더해 조세포탈의 혐의도 제기되어왔으나 국세청의 태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7일 서울남부지법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해 11월 조 회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지난해 10월 약사법 위반과 국제조세조정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사기 등으로 조 회장을 불구속기소했다. 

조양호 회장은 2003년부터 2018년 5월까지 항공기 장비와 기내면세품을 구입하면서 조양호 회장 일가의 운영업체 트리온무역, 삼희무역, 플러스무역 등 명의로 중개수수료(통행세) 196억원 가량을 받아 대한항공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고 있다.

국세청은  조양호 회장이 회사에 손실을 끼치면서 조현아 전 부사장 등 3남매에게 금전적 이익을 물려줬다고 보고 그 과정에서 조양호 회장이 종합소득세와 증여세를 포탈했다고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조 회장이 선친 고(故) 조중훈 전 회장의 묘지기에게 부동산 명의를 신탁한 뒤 매도하는 과정에서 양도소득을 포탈한 혐의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혐의가 확인되면 추가 기소한다는 입장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