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2019 영업이익1조 목표, Great Company 달성한다"

[테크홀릭] 현대건설이 2019년 영업이익 1조원을 재달성할 것을 목표로 삼고 Great Company를 위한 시동을 걸었다.

11일 현대건설은 올해  주액 24조1000억원, 매출액 17조원, 영업이익 1조원을 연간실적 목표로 정했다.  수주액은 전년보다 26.6%, 매출액은 1.6%, 영업이익은 19% 상승한 수치다. 

현대건설은 해외 사업 부문에서 시장 변화에 대응해 △경쟁력 우위공종 집중 △포트폴리오 다양화 △투자사업 확대 △전략적 제휴 등으로 해외 시장 수주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동시에 기술·수행 경쟁력 강화 등 EPC 기본 역량을 강화해 양질의 공사를 수주하며 시장 신뢰를 유지한다.

중동 및 아시아 등 경쟁력 보유지역에서 수주를 확대하고 가스·복합화력·매립/항만·송/변전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하며 미주/아프리카 지역 등 신시장 개척과 Data 센터 등 신사업 적극 추진으로 포트폴리오를 다양화 할 계획이다.

미래 신성장 동력 육성을 위해 해외 거점을 기반으로 도로/교량 등 PPP(Public-Private Partnership:민관합작투자사업)과 복합화력/수력발전소 등 IPP(Independent Power Producer: 민자발전사업) 투자사업 참여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가 상승추세에 산유국 및 글로벌 석유기업의 재정여력 확대로 공사 발주여건 개선이 기대되는 가운데 주요 글로벌 석유메이저(IOC) 네트워크 적극 활용 등으로 협력구도를 최적화해 수주 목표 달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이라크, 알제리, 우즈벡 등 국가에서 대규모 해외 수주를 기대하고 있으며 사우디, 카타르, 쿠웨이트, 싱가포르 등 경쟁력 보유지역에 해외 파이프라인 확보 등으로 올해 해외 수주 모멘텀에 대한 가시성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의 경우, 최근 민자 SOC시장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현대건설이 보유한 업계 최고수준의 재무구조와 풍부한 유동성을 기반으로 SOC 투자개발사업 비중을 확대해 시장 우위를 선점할 것이다. 공공/민간 부문에서는 대형 개발사업, 플랜트 공사, 민간건축 공사를 중점적으로 수주할 것이고, 주택사업 부문에서는 민간 도급/재개발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매출은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공사,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등 해외 대형 공사가 본격화되고 국내 주택 매출이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년 대비 1.6% 증가한 17조원을 목표하고 있다.

영업이익 또한 매출성장과 해외부문 수익성 개선을 통해 지난해보다 19% 증가한 1조원을 달성해 ‘1조 클럽’에 재진입 할 계획이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사진=현대건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은 “인적 경쟁력 제고, 선진 기업문화 구축, 준법·투명경영 등으로 핵심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며 “모든 이해 관계자의 ‘부가가치’를 우선으로 두는 기업 문화를 만들어 올해 진정한 건설 명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현대건설의 영업익은 8400억원에 달했다. 매출은 16조 7309억원, 당기순익은 5353억원이었다. 국내외 수주규모는 19조339억원이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