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바이오에피스, 중국 펀드 C-브릿지와 판권 계약

[테크홀릭]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1일 중국의 벤처펀드 운용사 ‘C-브릿지(C-Bridge)캐피탈'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제품 판권 계약 관련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라 C-브릿지는 새로운 바이오 제약사인 에퍼메드 테라퓨틱스(AffaMed Therapeutics)를 설립할 예정이다.  에퍼메드 테라퓨틱스는 중국의 임상 개발, 규제 등록 및 상용화를 포함한 여러 분야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와 협력하게 된다. 삼성 바이오 바이오에피스는 선수금과 판매 로열티를 받게된다.  추가적인 세부 재정 약정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2014년 설립된 C-브릿지는 중국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다.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진단 등 헬스케어 서비스 전 분야에 걸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현재 운용 자산은 약 2조원에 이른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우리는 중국 전역의 환자에게 고품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하고자 한다"며 "중국 내외에서 탁월한 실적을 올린 C-브릿지는 에퍼메드 테러퓨틱스와 같은 제약사 설립에 있어 최적의 파트너"라고 말했다.  고한승 사장은 "삼성바이오피스의 파이프 라인을 더욱 강화하고 전세계 환자 및 의료 시스템 이용 가능성을 확대함으로써 바이오시밀러 산업의 비전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약 10만명이 넘는 환자들에게 600 만회 이상의 용량이 제공되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