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손현주 GC녹십자의료재단 연구검사팀 팀장, 대한임상정도관리협회 ‘정도관리상’ 수상
GC녹십자의료재단 손현주 팀장이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 ‘정도관리상’을 수상했다. (사진=GC녹십자)

[테크홀릭] C녹십자의료재단(원장 이은희)은 손현주 연구검사팀 팀장이 최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 컨센션센터에서 열린 2019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정도관리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국내 600명 이상의 진단검사 분야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번 춘계학술대회에서 손현주 팀장은 대한임상정도관리 신빙도조사사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도관리상을 수상하게 됐다.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는 국내 의료기관 진단검사의 표준화와 품질 관리를 위한 국가 공인 신빙도조사사업 기관이다. GC녹십자의료재단은 2016년부터 ‘신빙도조사사업 정도관리물질 자가제조 연구과제’에 참여하며 감염성세균 항원항체검사(Non-treponemal, Treponemal) 분야를 담당해오고 있다. 

신빙도조사사업 정도관리물질은 환자 검체와 동일하게 반응하는 물질로 검사결과의 신뢰성과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검사과정의 정확성을 검정할 때 이용된다. 이에 GC녹십자의료재단은 감염성세균 항원항체검사의 외부정도관리물질을 제조하여 전국 약 500여개 이상의 병원에 제공하여 검사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손현주 GC녹십자의료재단 팀장은 “2016년부터 함께 참여하며 도움을 준 많은 관계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국내 진단검사의학 분야의 발전을 위해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