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삼성전자, 화웨이 간 특허분쟁 3년만에 일단락

[테크홀릭]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특허분쟁이 일단락 됐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미국 특허상표국 산하 특허심판원은 화웨이가 삼성전자의 무선통신 기술 특허 2건을 무효화 하려 했던 시도에 대해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합의를 통해 종결했다고 밝혔다. 양사의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특허심판원 원칙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삼성전자와 화웨이는 지난 5일 특허심판원에 해당 특허와 관련한 절차를 종료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메시지 교환 절차, 모바일 통신망 유지 방식 관련 특허 등 삼성전자의 2개 특허에 대한 분쟁을 종결했다. 

양사는 지난달 25일 합의 협상을 시작해 26일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법원에 '30일간 소송절차 중지'를 요청했다. 30일 간 소송절차 중지는 미국에서 민사소송 당사자 간 합의를 시도할 때 법원에 공식 요청하는 절차다.  양사는 법원에 공동 제출한 문건에서 "앞으로 몇주 내 협상이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화웨이가 30일 이내에 항소 취하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와 화웨이 간 특허분쟁은 2016년 5월 삼성전자가 4세대(4G) LTE통신과 관련한 특허14개를 침해했다며 화웨이가 미국과 중국 법원에 소송을 내면서 시작됐다. 

중국 법원은 2018년 1월 특허소송 1심에서 화웨이의 손을 들어주며 삼성전자에 관련 스마트폰의 제조·판매를 중단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미국 법원에 본안 소송이 끝날 때까지 중국 법원이 내린 명령을 유예해달라는 소송중지명령을 신청했다.

같은 해 4월 미국 법원이 소송중지명령 신청을 받아들여 중국 법원의 결정을 무력화하자 화웨이는 이에 항소했다. 올해 9월 미국 법원에서 재판이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양사가 합의하면서 3년간의 특허분쟁에 종지부를 찍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