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현대자동차, ‘드라이빙 플러스’ 사회공헌 프로그램 실시

[테크홀릭] 현대자동차는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안실련)과 함께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을 실시해 운전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자신감을 향상시켜주는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가 마련한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은 가상현실 속 운전 체험을 통해 △급차량 출몰 △버스 정류장 무단횡단 △경사구간 급차로 변경 △추돌사고 현장 △주행 중 화물낙하 등 다양한 교통사고 상황별 경험 및 교육 콘텐츠를 갖추고 있다. 

또한 가상현실 속 운전 체험 중 현대차의 안전기술인 △조향력 확보가능 장치(ABS, Anti-lock Brake System) △차체자세유지 장치(VDC, Vehicle Dynamic Control) △자동 긴급제동 장치(AEB, Autonomous Emergency Braking) △졸음, 운전부주의 경고장치(FCWS/LDWS, Forward Collision Warning System/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등 4가지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해 차량에 안전기술이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를 느낄 수 있으며 안전 기술에 대한 신뢰 및 필요성을 인식할 수 있게 했다. 

특히 현대차의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은 기존 1톤 탑차를 개조해 가상현실을 구현할 수 있는 시뮬레이터를 장착한 이동식 사회공헌 활동으로 운전자를 직접 찾아가 안전운전 교육을 실시한다. 

운전자가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으로 가상현실 속 운전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운전에 두려움을 느끼거나 어려움을 겪는 운전자들이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의 가상현실 체험을 통해 두려움을 극복하고 자신감을 찾길 바라며 운전자들을 직접 찾아가 안전 운전 교육을 진행해 선진 안전교통문화를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에 참여를 원하는 운전자는 안실련 홈페이지에서 체험신청을 할 수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