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아시아나항공, 미국 서부 3개 도시에 차세대항공기 A350 운항

[테크홀릭]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하계 스케줄이 시작되는 오는 31일부터 차세대 항공기 A350을 미국 서부 지역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3개 도시에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주력 기종인 A350은 기존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기내 공간 ▲뛰어난 연료 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비행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기내 유료 인터넷, 휴대전화 로밍서비스와 함께 ▲앞뒤 간격이 넓어진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제공해 고객들의 편안한 여행을 돕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A350 운항으로 미 서부 노선 고객들의 편의성을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이번 A350 운항을 기념하는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실시한다. 먼저 카메라 어플인 SNOW앱 내 아시아나항공 색동이 스티커를 이용해 촬영 및 본인 계정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한 고객, 아시아나항공 온라인 플랫폼(홈페이지)에 게재된 미 서부 3개 도시 영상 감상 후 관련 퀴즈에 응모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미 서부 왕복 항공권, 메신저 백, 브릭, 커피교환권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뿐만 아니라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노선 대상 특가 이벤트를 실시, 최저 79만원대(왕복 총액 기준)부터 항공권 구입이 가능해 저렴한 가격으로 미 서부 여행이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담당자는 “차세대 항공기 A350운항으로 미 서부 노선 승객들에게 쾌적한 비행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향후에도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350 운항 기념 이벤트, 미 서부 여행상품 관련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나항공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차세대 주력 기종을 A350으로 선정, 2017년 A350 1호기 도입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6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향후 2025년까지 총 30대의 A350기를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