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삼성전자와 '갤럭시S10 5G'로 국내 최고속 2.7Gbps 구현
SK텔레콤은 14일부터 '갤럭시S10 5G', 'V50씽큐 5G'를 서울 을지로 본사 1층 ICT체험관 티움(T.um)에서 전시한다. (사진=SK텔레콤)

[테크홀릭] 세계 최초 5G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이 5G신기술을 갤럭시S10에 장착하고, 5GX체험존을 구축하는 등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5G-LTE결합기술’ 개발 및 검증을 마치고, 곧 국내에 출시할 세계 1호 5G스마트폰  '갤럭시S10 5G' 에 기본 탑재한다고 13일 밝혔다.

‘5G-LTE결합(Aggregation) 기술’은 5G와 LTE네트워크를 함께 데이터 송수신에 활용해 전송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기술이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이 기술을 탑재한 '갤럭시S10 5G' 를 통해 5G의 1.5Gbps와 LTE의 1.15 Gbps 전송 속도를 묶어 최대 2.65Gbps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이 기술을 탑재한 5G스마트폰은 5G만 활용할 때보다 전송 속도가 80% 빠르다. HD영화 한 편(2GB 기준)을 약 6초 만에 받을 수 있으며, 일반 영상보다 5배 용량이 큰 VR콘텐츠(10GB 기준)도 약 30초 만에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동일한 5G 스마트폰을 쓰더라도 SK텔레콤 가입 고객은 국내 최고 속도를 경험할 수 있다. SKT 출시 모델은 초기부터 2.6Gbps급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고, 상반기 중 최대 2.7Gbps로 한 번 더 업그레이드된다. 향후 출시될 5G폰에도 이 기술이 순차 적용된다.

SK텔레콤은 ‘5G-LTE결합 기술’ 고도화 및 28GHz 5G 상용화 등을 통해 단계별로 속도 한계치를 경신하고 ‘국내 최고속 5G’를 제공할 계획이다.

핵심 기술 적용 및 필드 테스트를 앞서 성공한 SK텔레콤은 14일부터 '갤럭시S10 5G' , 'LG V50씽큐 5G'를 을지로 본사 1층 ICT체험관 티움(T.um)에 전시하고 고객 맞이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곳을 방문한 관람객들은 5G상용망과 연결된 5G스마트폰을 직접 만져보고, 각종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다.

전시되는 서비스 중 5G 초고속 특성을 활용한 ‘oksusu’ 초고화질(4K UHD) 스트리밍, VR 콘텐츠 등이 관람객의 관심을 끌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오는 4월 ‘5GX 체험존’을 전국 30여 개 지역으로 대폭 확대한다. 고객들은 5G스마트폰 출시 전 체험존에서 AR · VR, 미디어 등 다양한 5G 서비스를 경험해 볼 수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같은 5G폰을 쓰더라도 차세대 기술 적용, 주파수, 네트워크 최적화를 통해 SK텔레콤이 가장 좋은 품질을 제공할 수 있다”며, “올 한해 5G 스마트폰 최고속을 단계별로 경신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