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 CNS, 2500명 중학생에게 IT 신기술 무료 교육 진행

[테크홀릭]  LG CNS가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증강현실(AR) 등 IT 신기술을 결합한 SW교육 프로그램인 ‘LG CNS 코딩지니어스(Coding Genius)’를 실시한다.  

LG CNS는 서울 강북구에 위치한 신일중학교 학생 118명을 시작으로 올해 첫 코딩지니어스 교육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LG CNS 코딩지니어스는 2017년부터 중학생을 대상으로 코딩 등의 SW교육을 통해 창의력과 사고력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국내 대표 SW교육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전국 총 50개 학교와 6000여명의 중학생들에게 교육을 제공했다.  

올해는 특히 IT 인재를 키우기 위해 미래 직업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증강현실(AR) 등의 IT 신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 했다. 

먼저 ‘빅데이터 과학자’라는 과목을 신설해 빅데이터 수집·분석·시각화 과정을 진행한다. 학생들은 음식, 패션 등 관심 있는 분야를 주제로 의미 있는 정보를 찾아 추천해주는 빅데이터 모델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빅데이터 과학자 교육에는 LG CNS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스마트 SMA’를 활용한다. 프로그램을 작성하는 코딩 과정에는 증강현실(AR) 기술을 적용했다. 

태블릿PC로 코딩지니어스 교재를 비추면 화면에 뜬 3차원 가상정보를 움직여 다양한 알고리즘을 만들어 볼 수 있다. 

또한 라면 맛있게 끓이는 방법, 등교 빨리하는 방법, 부모님께 칭찬받는 방법 등의 알고리즘을 직접 개발하도록 구성해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학습효과를 극대화 시켰다. 

레고 자동차 로봇을 활용해 각광받는 스마트시티 핵심 영역인 자율주행차를 만들어보는 과정도 진행한다. 

학생들이 직접 프로그램을 만들어 자율주행차를 움직여보고, 교통시스템을 구현해보도록 함으로써 코딩의 작동 원리을 쉽게 이해하고 SW 사고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 

LG CNS가 교육 프로그램에 반영한 빅데이터, 증강현실, 자율주행차 기술은 해외 IT 리서치 기관과 국내 연구소 등이 발표한 10대 ICT 이슈에 포함되어 있는 신기술이다. 

LG CNS 코딩지니어스는 올해 서울, 충청, 전라 등의 지역에서 총 22개 중학교를 선정하고, LG CNS 임직원 100여명이 재능기부 형태로 학교를 직접 방문해 교육한다. 

서울시 교육청을 통한 올해 코딩지니어스 참가 접수 결과 100개 이상의 중학교가 신청해 SW전문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음을 방증했다. 

이와는 별도로 LG CNS는 올해 처음으로 서울 시내 중학교 SW동아리 15개팀을 선발, 10개월 간에 걸쳐 멘토링, 기업탐방, 신기술 심화교육을 하는 프로그램도 신규 운영한다. 

LG CNS는 중학교 SW교육 의무화 2년차를 맞이하는 올해는 보다 실질적이고 최신 IT 신기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개선했다며 육아 사유 등으로 퇴직한 LG CNS 출신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들을 강사로 육성하고 대학생 50여명을 선발해 일자리 및 봉사활동의 기회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 CNS 코딩지니어스는 2017년에 ‘대한민국 사회공헌대상 교육부장관상’, ‘자유학기제 우수사례 교육부장관상’, 2018년에는 ‘교육기부대상 교육부장관 표창’, ‘사회공헌 유공자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하며 명실상부한 국내 대표적인 IT 활용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