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엠클럽 가입자 10만명 돌파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무료 온라인 금융서비스 플랫폼 엠클럽(m.Club) 가입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엠클럽은 자산 온라인 고객에 대한 서비스 강화를 위해 선보인 무료서비스로 지난 2017년 11월 출시 이후 약 1년4개월 만에 가입자 10만명을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미래에셋대우 수익률 상위 1% 고객이 매매한 종목을 확인할 수 있는 '초고수의 선택', 자신의 매매내역과 투자 손익을 확인할 수 있는 'MY 시리즈', 빅데이터를 활용한 텍스트 분석을 통해 국내·해외 주식의 긍정비중을 알아보는 '빅데이터 트렌드 종목' 등의 다양한 콘텐츠가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여기에 런칭을 앞둔 ‘Dr.Big의 투자진단’은 혼자 주식을 투자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대부분의 온라인 투자자들을 위해 빅데이터 알고리즘으로 투자자 본인의 최근 6개월간 투자패턴을 점수화해 고득점자(점수 상위 20%)와의 투자패턴을 비교할 수 있다. 또 고득점자의 투자변화를 기반으로 내 보유종목 진단은 물론 고득점자가 비중확대한 종목까지 확인 가능하다.

미래에셋대우 김범규 디지털혁신본부장은 "엠클럽의 목적은 유용한 콘텐츠의 적시 제공을 통해 고객의 수익률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라며 "엠클럽의 다양한 콘텐츠가 고객에게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10만 가입자 돌파 기념으로 엠클럽가입고객들을 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3월 말까지 가입을 완료한 신규고객과 기존고객 중 총 1000명을 추첨해 경품을 지급하며 행운의 10만번째 가입자에게는 특별한 선물을 제공한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