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은행, 후순위채 3천억원 발행…"BIS비율 0.19%p 상승"

[테크홀릭] 우리은행은 국제결제은행(BIS)기준 총자본비율의 개선을 위해 18일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 3천억원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은 보완자본으로 편입, 채권이 아닌 자본으로 인정돼 자기자본비율 개선에 효과가 있다.

이번 후순위채는 국고채 10년 금리에 0.70%포인트의 스프레드를 가산한 수준인 2.68%의 고정금리로 발행됐다. 만기는 10년이다.  

우리은행은 "이번 후순위채 발행으로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이 0.19%포인트 오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속적인 실적 향상과 자산 건전성의 획기적 개선으로 대외 신용도가 높아지는 등 국내 은행 중 가장 낮은 수준의 CDS 프리미엄을 유지하고 있다"라며 "기업가치에 대한 시장 신뢰도 향상과 우리금융지주 출범 후 지배구조의 안정화를 통해 성공적으로 후순위채를 발행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