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이원희 현대차 사장 "올 한해 8종 신차 출시한다"

[테크홀릭]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올 한해 다양한 신차 출시와 원가혁신을 통해 수익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원희 사장은 2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사옥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 영업보고서를 통해 올 한해 역대 최대 규모인 8종류의 신차를 출시해 공격적 경영의 의지를 밝혔다.  

이원희 사장은 "신흥국 경제가 동반 둔화되면서 하강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차 산업 역시 주요 시장인 미국의 수요 감소 및 중국, 유럽의 성장 정체가 지속되면서 쉽지 않은 한 해가 이어질 것"이라고 시장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올 한해 핵심시장에 대한 △실적 회복 △완성차 경쟁력 구축 △미래 사업에 대한 경쟁력 재구축 △속도와 실행력을 제고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우선 공격적 신차 론칭을 통한 판매 회복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올해 역대 최다인 신차 8종을 투입한다. 중형세단 △쏘나타와 △제네시스 G80 △브라질 HB20 후속 등이다. 볼륨모델 및 현지 특화 차종과 더불어 새 소형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를 출시해 SUV 라인업 구축을 마무리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이원희 사장은 "이를 활용해 시장 판매를 회복하고, 당사의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이원희 사장은 현대차 조직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의사결정 속도와 실행력을 강화"하면서 "전사적 원가혁신 활동"을 병행한다고 밝혔다. 

근본적인 원가구조 혁신을 위해 △표준화 및 △공용화율 제고 △신공법 도입 △생산성 개선 △효율적 예산 집행을 통한 판매비 절감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신규 파워트레인 및 플랫폼 도입으로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무결점 품질 확보에 나선다. 

마지막으로 미래사업에 대한 실행력 강화 계획도 내놨다. △차량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드카와 같은 미래 신기술 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당사의 전략을 차질없이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원희 사장은 "올 한해도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리며, 현대차도 이에 보답해 고객 중심의 근본적인 혁신과 주주 가치 극대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