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IBK투자증권 채용비리 혐의 재판..."최수규 전 벤처부차관 아들을 영업에 도움된다고 입사"

[테크홀릭] IBK투자증권이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 받는 과정에서 IBK투자증권의 임직원들이 최수규 전 중소기업벤처부 차관의 아들을 채용비리로 입사시킨 혐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실이 입수해 25일 공개한 공소장에 따르면 IBK 임직원들이 지난 2016년과 2017년 대졸 신입지원 채용 당시 청탁을 통해 부정 합격시킨 3명의 지원자 중 1명은 최 수규 전 차관의 아들이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지난 1월, 업무방해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IBK투자증권의 전 경영인프라본부장 박 모 씨를 구속기소하고, 전 부사장과 전직 인사팀장 등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현재 관련 사건은 서울남부지법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최수규 전 차관의 아들은 나중에 영업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입사를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